미래통합당은 14일 최근 당 지지율이 상승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이 동반 하락하는 여론조사 흐름에도 "환호하지 않는다"며 표정관리를 하고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저출생특위 위원들과의 오찬에서 "지지도는 단순히 숫자에 불과하다"면서 "언제 어디서 바람이 다시 불지 모르니 각자 할 일을 하면 가장 좋다"고 말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덕담이 나오자 "다 같이 고생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이 과거 말실수나 튀는 발언으로 지지율 하락을 초래했다는 판단 속에 "지금은 말조심을 하라"며 단속하고 있다. 당내에선 가만히 있으라는 뜻에서 이를 '가마니 전략'으로 부르기도 한다. 김 위원장은 "무엇보다 민주당이 자꾸 강압적으로 밀어붙이려다 보니까 봐야 할 것을 못 보고 있다"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을 찾아 "수해 현장에 가보니까 농산물 피해가 엄청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빠른 시일 내에 4차 추경을 해야 한다"고 했다.

취임 100일을 맞은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을 추월했다고 환호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다른 조사에선 아직도 민주당보다 꽤 뒤떨어지는 조사도 있다"며 "국민만 보고 앞으로 가겠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종인 비대위'를 출범시키면서 패전을 수습했다"며 "'우리끼리 분열하지 말아야 한다. 절박해야 이길 수 있다'는 심정으로 당내 의견을 들었다"고 했다.

당내에선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내실을 다져야 한다는 분위기가 강하다. 통합당은 그간 원내에서 거대 여당의 '입법 독주'를 막을 현실적인 방법이 없어 속수무책이라고 호소해왔다. 당 관계자는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했던 우리가 이제 와 성공적인 대여투쟁을 해왔다고 자평하기는 무리가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민주당과 청와대의 실정으로 인한 반사이익이 반영됐다고 보고, 신중하자는 취지로 해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