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LG화학에서 연기와 함께 유독성 물질이 누출돼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울산 온산공단에 위치한 LG화학에서 유독성 가스 물질이 유출돼 공장 근로자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다량의 연기가 발생하면서 놀란 시민들의 신고가 잇따랐다.

14일 오전 10시44분쯤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화산리 LG화학 공장 옥외 보관소에 있던 유독성 물질이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흰색과 노란색 연기가 높이 치솟으면서 주변 하늘을 뒤덮었다. 연기에 놀란 시민들의 신고도 이어졌다.

울주군은 오전 11시26분쯤 지역 주민들에게 ‘화학물질 누출이 의심되니 실내로 대피하고, 차량은 이 지역을 우회하라’는 긴급재난 문자를 보냈다. 공장 측은 비상 방송을 통해 회사 안 근로자들을 긴급 대피시켰다.

소방당국은 오전 11시17분쯤 초기 진화를 한 뒤, 정오 무렵 진압 작업을 완료했다. 다행히 이번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과 회사에 따르면 유출된 물질은 ‘CCTA’라고 불리는 ‘2-클로로-N-(시아노-2-티에닐메틸)-아세트아미드’다. 작물보호제 원료로, 삼키거나 피부 접촉 시 유해한 유독성 물질이다. 회사 측은 “이 원료가 분해되면서 연기처럼 보이는 휘발성 가스 물질이 발생한 것이고, 화재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철저한 원인 파악을 통해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