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이 14일 발표한 조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부정 평가가 65%로 집계됐다.

지난 12일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갤럽이 지난 11~13일 100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현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잘 하고 있다고 보십니까, 잘못하고 있다고 보십니까'라는 질문에 18%가 '잘하고 있다'고 답한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65%였다.

부동산 정책 부정 평가자는 그 이유로 '집값 상승·집값이 비쌈'(23%), '일관성 없음·오락가락함'(13%), '효과 없음·근본적 대책 아님'(8%) 등을 지적했다.

이날 갤럽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는 39%로, 취임 후 최저치였던 작년 10월 셋째주와 동률을 이뤘다. 부정 평가는 53%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자(532명)들에게 부정 평가 이유를 물은 결과 '부동산 정책'이라는 응답자가 35%였다. 갤럽은 "6주째 부동산 문제가 부정 평가 이유 1순위에 올라 있다"고 밝혔다. '부동산 정책'은 7월 다섯째주 조사에선 30%, 8월 첫째주 조사에선 33%를 기록했었다.

부동산 정책에 이어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2%),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8%), '독단적·일방적·편파적' '북한 관계' '인사(人事) 문제'(이상 5%) 등이 부정 평가 이유로 꼽혔다.

'집값 전망' 조사에서는 한달 전과 비슷한 기록이 나왔다. 향후 1년간 집값 전망을 물은 결과 58%가 '오를 것'이라 답했고 13%는 '내릴 것'이라고 답했다. 20%는 '변화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집값 상승 전망'은 2018년 8월 50%, 2019년 12월 55%, 한 달 전인 7월 조사에서 61%였다. 갤럽은 "7월 초 조사 이후 7·10, 8·4 대책이 발표됐고 임대차 3법과 부동산 3법도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지만 집값 상승 전망은 여전히 현 정부 출범 후 최고 수준"이라고 밝혔다.

향후 1년간 전월세 등 주택 임대료에 대해서는 66%가 '오를 것', 8%만 '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16%는 '변화 없을 것'이라고 봤다.

자세한 사항은 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