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은 8일 오후 10시 30분을 기점으로 서울 전역에 호우경보를 발효했다.

8일 오후 전북 남원시 금지면 금곡교 인근 섬진강 제방이 무너지면서 주변 마을과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앞서 기상청은 이날 오후 7시 기준 서울에 호우주의보를 발효했었다.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이상 예상되거나,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이상 예상되거나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 예상될 때 내려진다.

서울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 등과 함께 앞을 보기 어려울 정도로 많고 강한 비가 많이 내리며, 침수 등 사고에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현재 호우경보는 서울을 포함해 부산, 대구, 광주, 인천, 경남(진주, 거제, 통영, 합천, 거창, 함양, 산청, 하동, 창녕, 의령), 경북(포항), 전남(화순, 나주, 영광, 함평, 순천, 장성, 구례, 곡성, 담양), 충남(당진, 홍성, 서산, 태안, 예산, 아산), 강원(강원중부산지, 강원남부산지, 정선평지, 평창평지, 홍천평지, 횡성, 춘천, 원주, 영월), 서해5도, 경기, 전북 등에 내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