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후 7시를 기점으로 서울, 경기, 인천 등 중부지방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전남 구례군 구레읍이 침수되자 119구조대가 주민들을 보트에 태우고 구조에 나섰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7시 기준 서울과 경기, 인천과 서해5도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올 것이 예상된다며 해당 지역에 호우주의보를 발효했다.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이상 예상되거나,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이상 예상되거나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 예상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해상에선 시간당 50㎜ 이상 매우 강한 비를 내릴 수 있는 비구름대가 발달해 시간당 최대 50㎞ 속도로 동북동진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매우 많고 강한 비가 올 것으로 예상돼 안전과 교통사고에 유의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날 오후 6시엔 광주, 대구, 부산에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경남(통영, 거제, 진주, 의령, 창녕, 합천, 하동, 산청)과 전북(장수, 고창, 정읍, 남원, 임실, 순창, 부안, 군산, 김제, 완주, 익산, 전주, 무주, 진안)과 전남(장성, 영광, 함평, 구례, 순천, 담양, 나주, 곡성, 화순) 등에도 발효됐다.

한편, 제주와 경북 경산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호우경보가 발효된 대구는 폭염주의보까지 겹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