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이 코로나19 확산으로 4차례 연기 끝에 드디어 막을 올렸다.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 감사 콘서트(이하 ‘미스터트롯’ 콘서트)가 지난 7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개최됐다.

‘미스터트롯’ 콘서트 측은 8일 추가로 공연의 뜨거운 열기가 담긴 현장 사진을 추가로 공개했다.

이날 임영웅은 훈훈한 외모를 뽐내며 열창해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막내 정동원은 노란색 슈트를 입고 색소폰 실력을 뽐냈다.

김희재는 화려한 초록색 슈트로 눈길을 끌었고 김호중은 파워풀한 열창으로 무대를 휘어잡았다. 맏형 장민호는 잘생김 폭발하는 비주얼로 팬들을 설레게 하기도.

영탁과 이찬원도 멋진 모습과 매력적인 목소리로 무대를 선보였을 뿐 아니라 ‘미스터트롯’ TOP7이 단체 무대를 꾸미기도 했다.

그동안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4차례나 연기됐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관할구청 또한 적절하고 긴급한 조치를 통해 공연을 재개할 수 있도록 ‘대규모 공연 방역지침 준수 집합제한 행정명령’과 ‘대규모 공연 방역 지침’을 내렸고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관할 구청의 모든 내용을 준수하며 공연을 시작했다.

이번 공연은 송파구청의 ‘대규모 공연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플로어석은 한 자리 띄어 앉기, 1층과 2층 석은 두 자리 띄어 앉기로 전체적인 관람객 수를 줄이고 각 회차의 관객이 겹치는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후 2시와 7시였던 공연 시간을 오후 1시와 7시 30분으로 변경하는 등 방역대책에 대해 추가 보완하여 진행했다.

이번 서울 공연은 연기된 2주간의 공연을 포함하여 일정이 변경됐다. 오는 23일 일요일까지 매주 금토일요일 5회씩 3주에 걸쳐 총 15회차 공연이 진행된다. /kangsj@osen.co.kr

[사진] 쇼플레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