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관짝소년단' 패러디를 위해 흑인 분장을 한 의정부고 학생들을 향해 인종차별이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샘 오취리가 한국을 비하했고, 과거 인종차별적 행동을 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역풍을 맞았다. 결국 샘 오취리는 경솔했다며 사과했다.

샘 오취리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하다.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또한 한글과 영문글의 뉘앙스가 달랐던 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학생들을 비판했을 당시, 한글로는 인종차별에 대해서만 언급했지만 영어로 쓴 글에선 "한국 사람들은 다른 문화를 조롱하지 않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한국의 교육부분까지 지적해 논란이 됐다. 또한 해당 글과는 전혀 상관 없는 'teakpop' 해시태그까지 덧붙였다. 'teakpop'은 해외 팬들이 K팝에 대한 가십을 이야기할 때 공유하는 해시태그로, 샘 오취리가 해외 팬들에게 이러한 부정적인 이슈를 부각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추측이 불거졌다.

샘 오취리는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 것이 절대 아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Teakpop 자체가 한국 K팝에 대해서 안 좋은 이야기를 하는 줄 몰랐다. 알았으면 이 해시태그를 쓰지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제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이번 일들로 인해서 좀 경솔했던 것 같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 하는 건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돼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라는 글과 함께 의정부 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공개했다. 학생들은 아프리카 가나의 장례 문화로 온라인상에서 '관짝소년단'이라고 불린 밈을 패러디한 모습이다.

샘 오취리의 이 글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을 펼쳤다. 샘 오취리의 말 그대로 인종차별적인 요소가 있다는 의견과 단순한 코스프레일 뿐이라는 의견이 엇갈린 것. 이 과정에서 정작 샘 오취리가 지난 2015년 JTBC '비정상회담'에서 인종차별을 했다는 것이 알려져 역풍을 맞았다. 당시 '비정상회담'에서는 안면근육만을 이용해 최대한 못생긴 얼굴을 만드는 대회라는 스페인의 '얼굴 찌푸리기 대회'가 소개됐고, 기욤, 다니엘, 줄리안 등이 직접 포즈를 취해봤다. 하지만 샘 오취리는 손으로 눈을 찢는 포즈를 취했다. 샘 오취리의 이 포즈는 대표적인 동양인 비하 포즈이다. 논란이 커지자 샘 오취리는 결국 SNS를 통해 사과했다.

wjlee@sportschosun.com

250만원 '금장 골프 풀세트' 76% 단독 할인 '50만원'대 판매
정형돈 부인 최근 모습…달라진 분위기 '짧아진 머리'
北 김정은 경호원이 밝힌 '김정은 대역'의 충격적인 진실
"변수미, 4평 단칸방서 딸·보모와 생활…도박 때문에 제정신이 아냐"
"아나운서 최초로 재벌과 결혼한 한성주 근황…S대 병원에 재직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