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올해 2분기에 연결기준 5조 8765억원의 매출과 3418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고 7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18%, 매출은 3.6% 감소한 것이다.

KT는 “무선과 미디어 사업이 성장하고 기업 대상(B2B) 사업이 호조를 보이며 작년 2분기와 비슷한 서비스 수익을 기록했다”면서 “여기에 효율적 비용 집행 등 수익성 강화 노력으로 전체 매출이 지난해보다 소폭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은 지난해 대비 18.6% 증가했다”고 밝혔다.

매출 감소는 초고속인터넷과 유선 전화 매출의 부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단말기(스마트폰) 판매 감소와 카드와 호텔 부문의 부진이 영향을 미쳤다.

KT의 초고속인터넷과 유선전화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1.2%, 7.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KT는 “초고속인터넷 가입자가 2분기말 기준 900만 명을 돌파, 시장 1위 리더십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회사 BC카드의 매출은 해외 카드 매입액이 줄면서 지난해보다 1.5% 줄었다. 부동산 매출도 호텔 이용객이 줄면서 7.9% 감소했다. 이런 와중에도 스카이라이프는 위성 전용 고가상품 가입자가 늘면서 전년 동기보다 매출이 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케이뱅크는 4000억원의 유상 증자를 마무리하고, 곧 비대면 아파트 담보 대출을 개시할 예정이다.

핵심 사업인 무선사업 매출은 5G 가입자 확대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6% 증가했다. 2분기 5G 누적 가입자는 224만 명으로 전체 휴대폰 가입자 중 16%를 넘어섰다. 시장 점유율 1위인 IPTV(인터넷TV)는 2분기에 13만 7000명의 가입자가 순증하면서 누적 가입자 856만 명을 달성했고, 매출은 가입자와 플랫폼 수익 증가로 전년 동기보다 0.5% 증가했다.

KT는 “이번 분기에는 KT의 핵심 신성장 사업인 B2B 실적이 돋보였다”고 밝혔다. B2B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했다. 기업들의 수요 증가로 클라우드와 데이터센터 매출이 성장하고, 지역화폐 발행량 증가에 따른 블록체인 매출이 성장하면서 AI/DX 부문의 매출이 지난해보다 16% 늘었다.

KT는 “비대면 시대의 개막과 함께 AI 경쟁력 제고를 위해 타 산업과 다양한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디지털 뉴딜사업에 발빠르게 대응해 코로나19 극복에 기여하고 B2B 플랫폼 사업자로서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