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항공기에 짐을 싣는 모습

코로나 사태로 전 세계 항공업계가 붕괴 위기에 내몰린 가운데, 대한항공이 2분기 영업 흑자를 기록했다. 지금까지 실적을 발표한 글로벌 주요 항공사 가운데 흑자를 낸 항공사는 대한항공이 유일하다.

◇대한항공, 글로벌 항공사 중 유일하게 흑자

대한항공은 별도재무제표 기준 올 2분기 148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전년 동기(-1015억원) 대비 흑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6일 공시했다. 대한항공은 1분기에는 566억원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대한항공의 영업 실적을 견인한 것은 화물이었다. 대한항공은 2분기 매출이 1조6909억원으로 전년 동기(3조201억원) 대비 44% 줄었다. 여객 부문은 전 노선의 승객 감소로 수송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92.2% 감소했다. 하지만 화물 부문 매출이 작년보다 94.6% 늘어난 1조2259억원을 기록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화물 부문 실적에 힘입어, 2분기 실적을 발표한 세계 주요 항공사 중 거의 유일하게 흑자를 낸 글로벌 항공사가 됐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2분기 당기순이익도 1624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2분기 달러 약세로 외화 부채, 이자 비용 등 부담이 줄면서 외화 환차익이 전년 동기 대비 4027억원 증가해 당기순이익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별도기준 2분기 실적

글로벌 항공사들은 여전히 적자에 시달리고 있다. 미국의 아메리칸항공은 2분기 21억달러(약 2조5000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16억달러(1조8000억원), 델타항공은 57억달러(6조7000억원)의 손실을 냈다. 일본항공도 같은 기간 937억엔(약 1조600억원)의 손실을 봤다.

◇여객기, 화물기로 개조해 승부수

위기 상황에서 대한항공이 위기에서 꺼낸 승부수가 화물이었다. 코로나 여파로 여객기 운항이 급감하자, 항공 화물을 보내야 하는 화주(貨主)들은 비행편을 구하기 어려웠다. 전 세계 항공 화물의 절반 정도는 승객이 타는 여객기의 화물칸(벨리 카고)을 이용해 보낸다. 대한항공은 지난 6월부터 여객기 좌석 칸에도 화물을 실어 날랐다. 여객기의 좌석 일부를 개조해 화물기처럼 운영한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며 하반기 실적은 장담할 수 없다. 대한항공은 방역 물품, 반도체 장비 등 화물을 적극 유치해 수익 극대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진그룹 조원태 회장(제일 오른쪽)이 대한항공 임직원들과 기내에서 방역을 한 뒤 코로나 사태에 맞서 헌신한 의료진과 국민들을 향해 감사를 표하는 '덕분에 챌린지' 캠페인에 참여한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