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한 맥도날드 매장의 치킨너겟에서 수술용 파란색 얼굴 마스크가 발견됐다고 BBC가 5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왼쪽 사진은 마스크로 추정되는 물질이 치킨너겟 안에 들어가 있는 모습이고, 오른쪽 사진은 맥도날드 홈페이지에 소개된 치킨너겟 모습.

‘맥너겟’이라 불리는 맥도날드 치킨너겟에서 수술용 얼굴 마스크가 나오는 일이 발생했다.

5일(현지 시각) BBC에 따르면 전날 영국 햄프셔 올더숏의 한 맥도날드에서 6살 소녀인 매디가 엄마인 로라 아버(32)와 해피밀을 먹었다. 아버는 딸이 치킷너겟을 먹다가 목에 졸릴 뻔했는데, 너겟 안에 파란색 수술용 얼굴 마스크가 들어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딸의 입에서 간신히 너겟을 꺼내보니 “마스크가 있었다. 완전히 구워져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 손가락을 딸 입에 집어넣어 토하게 하였다”며 “모든 것이 파란색으로 얼룩져 있었다”고 했다.

아버는 딸 매디가 먹은 너겟이 아닌 다른 너겟에도 마스크가 들어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너겟 상자를 보니 다른 것에서도 푸른 것이 튀어나와있었다”며 “그것은 마스크였고, 완전히 구워져 껌처럼 돼 있었다. 역겨웠다”고 말했다.

아버는 다른 부모들에게도 알리고 싶다면서 “‘해피밀(Happy Meal·행복한 식사)’이라고 쓰여있다고 해서 안전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맥도날드 측은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맥도날드 대변인은 “우리가 이 문제를 알게 되자마자 공급업체와 대대적 조사를 벌였고, 관련 제품을 식당에서 치우도록 조치를 취했다”며 “해당 고객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또 식품 안전이 “우리에게 가장 중요하다”며 결함을 막기 위해 엄격한 기준에 따른 품질관리에 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