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MBC가 ‘채널A기자 강요 미수 의혹’ 사건을 보도하기도 전에 정부 고위 관계자가 이를 미리 알고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당사자로 지목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이를 부인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늘 오후 2시 한 위원장의 입장 발표를 예고했지만, 3시간 전 취소하고 입장문 배포로 대신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에서 “채널A 기자-검사장 간 유착 의혹을 보도한 MBC 보도(3월 31일자) 직전에 권경애 변호사와 통화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통화 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 지난 9시 9분”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자신이 당시 통화한 휴대전화 통화목록 캡처 화면을 첨부했다.

그는 “통화 내용 또한 MBC 보도와 관련 없는 내용이었다. 해당 보도 이전에 채널A 사건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허위사실을 기초로 해 MBC의 보도 내용을 사전 인지하고 있었다는 등의 추측성 보도는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것으로 판단된다”며 “엄정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상혁 위원장이 6일 공개한 통화 목록.

앞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의 권경애 변호사는 5일 페이스북에 “MBC의 한동훈과 채널A 기자의 녹취록 보도 몇 시간 전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 거니 제발 페북을 그만두라는 호소? 전화를 받았다”면서 “날 아끼던 선배의 충고로 받아들이기에는 그의 지위가 너무 높았다.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시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니 말이다”라고 썼다.

언론시민단체 미디어연대는 이날 입장을 내고 “우려대로 검언유착 차원을 넘은 ‘권·언 유착’의 의혹이 짙다”면서 “검찰은 한상혁 방통위원장 또는 윤도한 수석이 MBC 보도를 사전에 알게 된 경위, 비판인사에 대한 압력성 발언의 배경, 방통위원장이 취임후 문재인 정부와 가진 협의 모임과 간담회에 대한 전수 조사와 그 내용, 그리고 KBS 등 방송관계자와의 간담회 내용 등을 모두 철저히 수사하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