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이세은이 남편과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하고, 결혼 후 5년 만에 방송 복귀했을 때 당시 심정을 고백했다.

5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는 21년 차 배우 이세은이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세은은 근황을 묻자 "5년 공백기가 있었다. 결혼도 했고, 출산도 했다. 아이가 5살인데 조금씩 복귀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이세은은 유난히 바쁘게 아침을 보내는 이유에 대해 "아이 낳고 성격이 급해졌는지 시간이 너무 아깝다. 아이가 없을 때 빨리하다 보니까 동시다발적으로 일을 하는 게 생겼다"고 밝혔다.

이후 후배 손성윤이 집에 찾아왔고, 두 사람은 함께 캠핑을 떠났다. 손성윤은 차 안에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언니의 결혼 생활을 보면서 저런 안정된 느낌이 부럽기도 하고 '어떻게 하면 저렇게 될 수 있을까 궁금하다'라는 생각을 했다. 결혼할 사람에 대한 확신을 어디서 얻었냐"고 물었다.

이에 이세은은 "(남편과) 처음부터 결혼을 전제로 얘기하면서 만났다"며 "그리고 중간에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그런 힘든 일도 있다 보니까 부모님들도 자연스럽게 결혼 생각을 했던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말하면 약간 오글거리는데 남편은 항상 그 자리에 있는 나무 같은 스타일이다. 처음부터 결혼 이야기가 나왔을 때 이상하게 느껴지지 않았던 게 남편은 항상 편했다. 만나면 항상 이야기를 잘 들어주고 '지금 볼까?' 하면 '그래'하고 그런 게 되게 좋았다"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이세은은 행복하냐는 손성윤의 질문에 "네네네네네. 다섯 번 했다"며 웃었다.

이날 이세은은 캠핑장에 연기 스승인 배우 이재용을 초대했다. 이재용은 제자 이세은에게 "그동안 연기가 그립지는 않았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세은은 "엄청 그리웠다"고 답했다.

이세은은 "5년 쉰 거 같다. 얼마 전에 '복면가왕' 출연했는데 예전 같으면 노래하는 게 떨려서 못했을 거다. 근데 5년 만에 섭외가 오니까 반가웠다. 근데 아기가 있으니까 노래 연습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기가 차에 타면 잠이 잘 드는데 처음에 연습할 때 아이가 뒤에 탄 상태에서 운전하면서 노래를 불렀다. 근데 딱 주차를 하는 순간 갑자기 눈물이 펑펑 쏟아졌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육아가 싫었다는 건 절대 아니다. 근데 나 혼자만 좋아했던 일을 오랫동안 안 했다가 만났을 때의 반가움. '내가 정말 좋아했던 건데...' 하면서 갑자기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 '맞아. 내가 이일을 정말 좋아했었지'라는 생각이 들면서 조금씩 일을 하고 있다"며 복귀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세은은 "출산 후 회복도 필요하고 아무래도 아이가 태어나니까 아이 우선으로 선택하게 됐다"며 "정말 행복했는데 어느새 5년이 흘렀다. 경단녀가 됐다가 돌아왔을 때 낯설기도 하면서 뭔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반가움과 여러 가지 복잡한 생각, 엄마로서 일터에 돌아온 느낌도 다르고 그래서 눈물이 막 났던 거 같다"고 전했다.

한편 이세은은 지난 2015년 3살 연하의 금융맨과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이세은의 남편은 부국증권 오너가의 자제로 알려졌다.

supremez@sportschosun.com

250만원 '금장 골프 풀세트' 76% 단독 할인 '50만원'대 판매
정형돈 부인 최근 모습…달라진 분위기 '짧아진 머리'
'가상 연애' 미성년자 커플, 방송 중 눈 맞아 임신
"변수미, 4평 단칸방서 딸·보모와 생활…도박 때문에 제정신이 아냐"
"아나운서 최초로 재벌과 결혼한 한성주 근황…S대 병원에 재직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