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라스크 린츠(오스트리아)에 역전승을 거두며 유로파리그 8강에 올랐다.

맨유는 6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16강 2차전서 린츠에 2-1로 역전승했다. 1차전서 5-0 대승을 거뒀던 맨유는 합계 7-1로 8강에 오르며 FC 코펜하겐과 맞붙게 됐다.

맨유는 대규모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브루노 페르난데스, 마커스 래시포드, 앤서니 마샬, 폴 포그바 등이 선발 명단서 빠졌다. 대신 세르히오 로메로, 티모시 포수-멘사, 에릭 바이, 해리 매과이어, 브랜든 윌리엄스, 스콧 맥토미니, 프레드, 후안 마타, 제시 린가드, 다니엘 제임스, 오디온 이갈로가 선발 출격했다.

맨유는 전반 4분 코너킥 찬스서 매과이어의 헤더가 크로스바를 넘겼다. 오히려 전반 10분 린츠에 골대 강타를 허용하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맨유는 린츠의 공세에 고전했다. 전반 31분 로메로의 선방에 위기를 넘겼다. 1분 뒤엔 이갈로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잡았지만 무위에 그쳤다.

전반을 0-0으로 마감한 맨유는 후반 5분 이갈로의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2분 뒤 윌리엄스의 날카로운 크로스는 동료의 발에 닿지 않았다.

후반 초반 분위기가 좋던 맨유는 10분 만에 일격을 허용했다. 비싱거가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맨유의 골네트를 세차게 흔들었다.

맨유는 2분 만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마타의 패스를 받은 린가드가 배후 침투로 린츠의 오프사이드 트랩을 허물었고 침착한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기록했다.

맨유는 포그바, 안드레아스 페레이라, 타히트 총을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맨유는 후반 43분 기어코 승리를 거머쥐었다. 교체투입된 마샬이 마타의 패스를 받아 침착한 슈팅으로 결승골을 기록했다./dolyng@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