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58년 6월 대한민국 최초의 프로골프대회로 첫 선을 보인 뒤 지금까지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진행 중인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의 개막을 하루 앞두고 선수들이 63번째 대회를 기념하기 위한 '63m 어프로치 챌린지'에 나섰다.

5일 경남 양산 소재 에이원컨트리클럽에서 열린 '63m 어프로치 챌린지'에는 2019년 대회 챔피언인 호주 교포 이원준(35)과 개막전인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우승자 이지훈(34), KPGA 오픈 with 솔라고CC 챔피언 이수민(27·스릭슨), 2018년 우승자 문도엽(29·DB손해보험), KPGA 코리안투어 선수회 대표 홍순상(39·다누), 10대 돌풍의 주역 김민규(19·CJ대한통운)가 참석했다.

18번홀 핀에서 63m 떨어진 지점에서 어프로치샷을 해 홀에 가장 가깝게 안착시키는 '니어핀 대결'로 진행됐다. 선수당 세 번씩 기회가 주어졌다.

측정 결과 이수민이 3차 시도에서 샷을 홀 43㎝ 근처에 붙여 1위를 차지해 우승 상품인 젠하이저 헤드폰을 획득했다.

이수민은 "색다른 방식과 의미 있는 이벤트에 참여해 시간 가는 줄 몰랐다. 기세를 몰아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대회에서도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프로골프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는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총상금 10억원·우승상금 1억 8000만원)'는 6일부터 나흘간 에이원컨트리클럽 남·서코스(파70·6950야드)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