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FP-POOL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위,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

올 시즌 아스널이 받아 든 성적표다. 그렇다면 선수 개개인의 평점은 어떻게 될까.

영국 언론 풋볼런던은 5일(한국시각) '2019~2020시즌 아스널 선수들의 개별 평점'을 보도했다.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선수는 단연 피에르 오바메양. 캡틴 오바메양은 아스널의 '해피엔딩'을 완성했다. 그는 첼시와의 FA컵 결승에서 혼자 두 골을 넣으며 팀의 2대1 역전승을 이끌었다. 이 매체는 오바메양에게 10점 만점을 주며 '환상적이었다. 미켈 아르테타 감독 밑에서 진화했다. 공중볼 위협은 물론이고 수비에서도 기여했다. 아스널은 그를 반드시 붙잡아야 한다'고 평가했다.

아스널의 미래로 꼽히는 가브리엘 마르티넬리와 부카요 사카는 각각 9점을 받았다. 풋볼런던은 '마르티넬리는 뛰어난 데뷔 시즌이었다. 10골-4도움 기록 만큼이나 EPL에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다만, 부상은 아쉽다. 사카는 경기마다 감명을 줬다. 윙과 백은 물론이고 중앙 미드필더로서도 제 몫을 해냈다. 정말 경이로운 선수'라고 칭찬했다.

주급 먹는 신세로 하락한 메수트 외질과 트러블 메이커 마테오 귀엥두지는 5점씩을 받았다. 이 매체는 '외질은 측면에서 아스널의 공격을 더욱 자유롭게 했다. 하지만 시즌 후반 거의 얼굴을 볼 수 없게 됐고, 그는 상처를 입었다. 귀엥두지는 아르테타 감독 밑에서 좋은 옵션이 될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그 역할은 시즌 막판에 있었다'고 냉정하게 꼬집었다.

이 밖에 베른트 레노 9점, 키어런 티어니 8점, 다니 세바요스 7점 등을 받았다. 최하점은 소크라티스로 4점.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250만원 '금장 골프 풀세트' 76% 단독 할인 '50만원'대 판매
정형돈 부인 최근 모습…달라진 분위기 '짧아진 머리'
'가상 연애' 미성년자 커플, 방송 중 눈 맞아 임신
"변수미, 4평 단칸방서 딸·보모와 생활…도박 때문에 제정신이 아냐"
"아나운서 최초로 재벌과 결혼한 한성주 근황…S대 병원에 재직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