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 사건은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가 맞느냐”는 한 의원의 질문에 “아직 수사중인 사건”이라고만 답한 것에 대해, 김재련 변호사는 “이건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가 맞는다”고 5일 했다.

이정옥 여가부 장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의 법률대리인 김 변호사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사무실에서 본지에 “장관께서 말씀하신 것에 대해 코멘트를 하는 건 적절치 않아보인다”면서도 “우리가 박 전 시장을 상대로 한 성추행 관련 고소 내용을 보면 위력 관계에서 이뤄진 성추행이다. 이게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 아니냐”고 말했다.

앞서 미래통합당 김미애 의원은 지난 3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 장관에게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 사건은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가 맞느냐”고 물었다. 하지만 이 장관은 “수사 중인 사건”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이 “성범죄가 맞느냐, 아니냐. 그에 대한 견해가 없느냐”고 재차 물었지만, 이 장관은 “수사 중인 건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최연숙 국민의당 의원은 “오죽하면 여성가족부가 아니라 여당가족부란 말까지 나왔겠나”고 비판하며 “여가부가 정권 눈치보기, 뒷북 대응 등 좋지 않은 모습을 너무 많이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에 이 장관은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저희가 시민단체가 아니라서 부처의 입장 표명보단 대책 마련에 우선하다 보니 국민들께서 답답함을 느끼셨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