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지역의 임진강 수위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5일 연천·파주 지역에 비상이 걸렸다.

한강홍수통제소는 이날 오후 4시30분 파주시 비룡대교 일대에 홍수경보를 내렸다. 파주시는 임진강 하류 인근에 사는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또한 이날 6시 10분 연천군 한탄강 사랑교 일대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연천군도 군남면 등 6개 읍·면과 10여 개리 주민들에게 ‘안전한 장소로 이동하라’는 재난 문자 메시지를 발송했다.

5일 한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필승교 수위는 이날 오후 6시 30분 12.44m 를 기록했다. 기존 최고 수위는 2009년 8월 27일 10.55m 이다. 필승교는 2013년 6월 옮겨져 측정지점이 기존보다 2m 높아졌다. 2009년 기록과 최고치를 비교하려면 현재 수위에 2m를 더해야 한다. 이를 감안하더라도 이미 역대 최대치를 갱신했다.

5일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에서 집중호우으로 임진강물이 불어나고 있다.

필승교는 최전방 남방한계선 안쪽에 있어 북한 방류 상황이 맨 처음 관측되는 중요 지점이다. 재난 당국은 북한 접경지역에 많은 비가 내린 데다 북한이 황강댐을 방류해 수위가 상승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군남댐 수위는 이날 오후 6시 30분 현재 39m를 기록 중이다. 이 역시 최대 수치다.

한강홍수통제소는 측정지점이 바뀐 뒤 필승교 수위를 하천 행락객 대피(1m), 비홍수기 인명대피(2m), 접경지역 위기대응 관심(7.5m), 접경지역 위기대응 주의(12m) 등 4단계로 나눠 관리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파주시는 이날 오후 2시 50분 침수 우려 지역인 파평면 율곡리와 적성면 두지리 일대 주민들에게 재난대피 안내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고 대피를 준비했다. 오후 3시부터 적성면 두지리 주민 42가구 68명을 적성세무고등학교로 대피시켰다. 파평면 율곡리 주민 7가구 18명도 파평중학교로 피하도록 했다.

5일 경기도 연천군 비룡대교에서 임진강이 흙탕물로 변하며 불어 나고 있다.

이외 문산읍 문산1·4·5리와 선유4리 주민 2254가구 4228명에 대해서도 지정대피소와 등 다른 곳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연천군은 낮 12시 30분 대피경보 방송을 하고 이장단, 관계기관, 어민 등 1172명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한강홍수통제소 관계자는 “집중호우로 연천군 사랑교 지점의 수위가 계속 상승해 이날 오후 7시 20분쯤에는 홍수주의보 수위(수위표기준 7.5m·해발기준 41.61m)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해 파주, 연천 지역 주민들은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