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와 대구지방경찰청이 내년 4월 도시지역 제한속도를 낮추는 정부의 ‘안전속도 5030’ 정책 전면시행을 앞두고 대구지역 도로의 제한속도를 결정하는 계획안을 마련해 본격적인 추진에 나선다.

난폭운전.

‘안전속도 5030’은 보행자 안전과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를 위해 도시지역의 제한속도를 자동차전용도로를 제외한 간선도로는 시속 50㎞ 이하, 이면도로는 시속 30㎞ 이하로 지정하는 정책이다. 올해 4월 도로교통법 개정을 거쳐 내년 4월 전면 시행을 앞두고 있다.

5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시는 경찰, 구·군, 교통 관련 공단, 시민단체 등과 함께 추진협의회를 구성해 속도관리 대상도로로 266개 구간(총연장 750.9㎞)을 선정하는 등 제한속도 계획안을 마련했다.

계획안을 보면 도시지역 주요 도로의 제한속도는 시속 50㎞를 원칙으로 하되 이동성 및 순환기능이 높은 달구벌대로, 동대구로, 신천동로, 앞산순환도로 등은 현행 속도를 유지하거나 시속 60㎞까지 허용한다는 계획이다.

간선도로와 접한 보호구역은 본선 제한속도를 감안해 시속 40㎞까지 허용하기로 했다. 안전 뿐 아니라 소통까지 고려한 것이다.

이 같은 계획에 따라 제한속도 시속 50㎞ 도로는 현행 128.1㎞에서 307.0㎞로 139.7%(178.9㎞) 늘어난 반면, 제한속도 60~70㎞ 도로는 438.3㎞에서 220.4㎞로 49.7%(217.9㎞) 줄어들게 된다.

제한속도 시속 50㎞ 이하 도로는 대상도로 750.9㎞ 중 483.3㎞로 64.3%를 차지하게 됐다.

이번 계획안은 경찰, 구·군, 공단 등의 홈페이지를 통한 시민의견수렴(8월31일까지)을 거쳐 경찰 교통안전시설심의위원회에서 최종 심의·확정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향후 시범구간 시행, 공감대 형성을 위한 대시민 홍보활동강화와 함께 노면표지 및 교통표지판 등 교통안전시설물을 정비해 내년 4월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윤정희 대구시 교통국장은 “현행 도로와 교통 여건을 고려해 제한속도를 계획했다”며 “보행자 안전과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라는 본 사업의 목적 달성을 위해 시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