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셀트리온 업무협약.

인천시와 셀트리온이 인천 송도를 글로벌 바이오 생산 기지로 만들기 위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

인천시는 5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셀트리온과 ‘글로벌 바이오 생산 허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인천시와 셀트리온은 송도 3공장 조속 추진, 바이오·헬스 첨단기술 개발, 글로벌 기업과 연구소를 포함한 셀트리온 타운 조성 등 송도 글로벌 바이오 허브 구축을 위해 협력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해 5월 셀트리온이 발표한 ‘비전 2030’의 후속조치다. 셀트리온은 2030년까지 약 40조원을 투자해 한국을 세계 바이오·케미컬 의약품 산업의 중심지로 성장시킨다는 중장기 계획을 담아 당시 비전 2030을 발표했다. 40조원 중 25조원은 인천 송도를 거점으로 바이오의약품 분야에 투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직접 고용 1만명, 간접 고용 10만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송도에는 셀트리온·삼성바이오로직스 등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연구·제조·서비스기업 60여개가 입주해 있으며, 단일 도시 기준으로는 세계 1위 규모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인천시와 셀트리온이 더욱더 굳건한 업무협조 체계를 구축하게 될 것”이라며 “인천을 글로벌 바이오 생산 허브로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