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5개 시·도 단체장들이 수도권에 대응하는 일명 통합 그랜드 메가시티 구축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송철호 울산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5일 경남도청에서 제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이하 협의회)를 열었다.

협의회에서 시·도지사들은 수도권 집중 현상을 해소하고 국가 균형 발전을 이루기 위해 영남권 중심의 새로운 발전축을 만들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이들은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구성을 통한 미래발전 공동 추진, 영남권 공동체 구축을 위해 낙동강 통합 물관리에 협력, 영남권 광역철도망 구축 협력,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위해 노력하는 등 4개항에 협약했다.

또 향후 환경부가 도출할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 연구용역 결과를 존중하기로 하고, 물문제 해결을 위한 낙동강유역 상생발전 협약에 함께 서명했다.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을 한국판 뉴딜계획에 추가 반영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이들 단체장들은 영남권 5개 시·도 공동현안 과제 해결을 위해 반기별로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협의회 회장을 맡은 송철호 울산시장은 “영남이 힘을 합치고 적절히 지역균형발전과 상생구도 갖춘다면 수도권에 대응하는 거대 공동체와 메가시티 공동기반을 공유하게 된다”고 말했다.

간사를 맡은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5개 시·도가 경쟁과 대립 체제에서 상생과 협력체제로 전환하는 것을 선포하고, 제2수도권 만들기를 선언하는 날이라고 생각한다”며 “정당도 다른 시·도지사들이 국민이 원하는 새로운 정치를 만들어가는 그런 자리이기도 하다”고 의미를 부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