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서울시의 묵인·방조 의혹 등에 대한 직권조사를 결정한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5일 조사단 구성을 완료하고 본격 조사에 착수했다.

이날 인권위에 따르면 인권위는 단장을 포함해 총 9명으로 꾸려진 직권조사단을 꾸렸다. 조사단은 인권위 차별시정국 소속으로 설치됐고, 건물 내 별도 사무 공간도 마련됐다.

강문민서 인권위 차별시정국장이 조사단 단장을 맡았고, 최혜령 차별시정국 성차별 시정팀장이 조사 실무를 총괄하게 된다. 인권위 차별시정국은 2018년 국내 ‘미투’ 운동 바람이 불던 당시 신설됐으며, 이 부서 산하 성차별시정팀은 여성인권 문제를 전문으로 다룬다.

인권위는 이날부터 본격적인 조사에 나섰고, 조사 종료 시점은 따로 정하지 않았지만 연내 마무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인권위 관계자는 “직권조사 대상 중 시간 싸움이 필요한 사안도 있고 전반적으로 살펴봐야 하는 사안도 있다"며 "직권 조사 기간은 별도로 정해두지 않았지만 최대한 조속히 진행하려고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