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골퍼 안소현(25ㆍ삼일제약)이 대흥종합건설과 서브 스폰서 계약을 했다.

안소현의 매니지먼트사 ㈜넥스트스포츠는 5일 오전 충북 충주시 호텔더베이스에서 열린 서브 스폰서 계약 조인식 소식을 전했다.

이로써 안소현은 향후 2년간 모든 대회에서 자신의 골프웨어 상의 오른쪽 깃에 대흥종합건설 패치를 달고 플레이 하게 된다.

첫 대회는 14일부터 사흘간 경기도 포천시 몽베르CC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이다.

2014년 KLPGA 점프투어, 2016년 KLPGA 드림투어에서 우승한 안소현은 올 시즌 정규투어 BC카드ㆍ한경 레이디스 컵 21위,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33위를 차지한 바 있다.

정규 투어 우승은 아직 없지만 미모와 실력을 두루 갖춰 매 대회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되고 있다.

조인식에 참석한 안소현은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다. 오늘 후원을 결정해주신 대흥종합건설 기업 이미지에 누가 되지 않도록 하반기 더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며 각오를 내비쳤다.

김정우 회장은 "훌륭한 선수와 손잡게 돼 기쁘다. 작게는 안소현 선수 개인 후원이지만 한국 여자골프 발전을 바라는 마음에서 후원을 계획했다. 대흥종합건설의 활력과 안소현 선수의 생기발랄함이 서로에게 전해질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250만원 '금장 골프 풀세트' 76% 단독 할인 '50만원'대 판매
정형돈 부인 최근 모습…달라진 분위기 '짧아진 머리'
"변수미, 4평 단칸방서 딸·보모와 생활…도박 때문에 제정신이 아냐"
"아나운서 최초로 재벌과 결혼한 한성주 근황…S대 병원에 재직 중"
정동원 "포경수술 후 미스터트롯 결승行…종이컵 차고 노래 불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