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사적지인 상무관에 전시돼 있는 설치작품 '검은 비'.

5·18민주화운동 사적지인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 상무관에 전시된 설치미술 작품 철거를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5·18기념재단과 광주광역시 등에 따르면 독일을 무대로 활동하는 정영창 작가의 작품인 ‘검은 비(碑)’는 지난 2018년 5·18 38주년 특별전을 위해 상무관에 설치된 이후 지금까지 같은 자리에서 전시되고 있다. 이 작품은 5·18 당시 희생자들의 주검을 수습했던 장소인 상무관에서의 전시를 목적으로 제작된 ‘장소 특정 작품(site-specific art)’로 알려져 있다.

가로 8.5m, 세로 2.5m 크기의 대규모 작품인 ‘검은 비’는 쌀에 유화물감을 섞어 만들어졌다. 작가는 지난 2000년부터 18년에 걸친 구상과 작업을 거쳐 작품을 완성했다고 한다. 작품에는 100㎏ 이상의 쌀이 사용됐다. 최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옛 전남도청 원형 복원 계획에 따라 상무관 복원 공사를 위해 지난달 말까지 전시물 이전, 또는 철거를 작가 측에 요청했다고 5·18기념재단은 전했다.

작가 정씨는 지난 5월 5·18 40주년을 맞아 이 작품을 광주광역시나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 기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하지만 두 기관은 “작품을 전시하거나 보관할 적당한 장소가 없다”며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5·18민주유공자유족회 등 5월 단체와 5·18기념재단은 3일 성명을 내 “수많은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을 기리는 작품의 의미를 생각하면 전시가 끝났다고 해서 무참하게 용도 폐기하는 것은 너무도 참혹한 처사”라며 “아시아문화전당에서 작품을 그대로 전시·보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