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부경찰서.

하룻밤 새 상가에 3차례 침입해 현금 9만여원을 훔친 혐의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서부경찰서는 3일 음식점 등 2곳에 3차례 침입해 금품을 훔친 혐의(야간건조물침입 절도)로 A(26)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오전 3시34분쯤 광주광역시 서구 광천동 한 건물 1층 식육점에 들어가 현금 4만3000원을 훔치는 등 같은 건물 상점 2곳에 3차례 침입해 현금 9만여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0시37분쯤에는 같은 건물 2층 음식점에 들어가 금품을 훔치려다 미수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추적을 피하기 위해 범행 장소에서 1㎞ 가량 떨어진 자신의 집에서 여러 차례 옷을 갈아 입으며 범행한 뒤 도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정한 직업 없이 지내온 A씨는 과자 등으로 끼니를 해결하다 배가 고파 금품을 훔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건물 방범카메라(CCTV) 영상을 토대로 용의자를 특정해 도주로를 추적한 끝에 용의자가 범행 후 PC방에 들어가는 모습을 확인했다.

경찰은 PC방 회원권 자료 등을 분석해 A씨를 붙잡았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 확산에 따라 PC방 출입자들이 입력하는 QR 코드(격자무늬의 2차원 코드)를 활용해 A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는 일부 보도는 검거 과정에 대한 관계자의 설명이 와전된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가 있는지 수사를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