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청 여자핸드볼팀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대구시가 진상조사단을 구성하는 등 진상파악에 나섰다.

일러스트.

대구시는 최근 불거진 대구시청 여자핸드볼팀 감독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지난달 31일 여성인권 전문가, 변호사, 교수 등 외부인사 6명으로 민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달 1일 1차회의를 열었다고 3일 밝혔다. 1차 회의에서는 조사범위, 조사방법, 향후대책, 선수보호 방안 등 위원회 운영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졌다.

대구시는 이에 앞선 지난 31일 원활하고 신속한 피해조사 등을 위해 여자핸드볼 선수 전원에 대해 외부 전문상담사 5명의 개별상담을 받도록 했다. 시 측은 “이 상담 결과는 이후 조사위원회에서 선수피해 파악을 위한 주요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사위원회는 조속한 시간 내에 조사를 완료하기로 하고 철저한 사실 규명 후 그 결과에 따라 대구시체육회에 징계의뢰· 형사고발을 하는 등 엄정대응을 한다는 방침을 세워놓고 있다. 조사위 측 관계자는 “적극적인 조사를 통해 공정하고 철저한 사실규명을 위해 노럭하겠다”며 “민간으로 구성된 본 위원회가 인권보호와 사실규명을 위한 좋은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여자핸드볼팀 감독은 지난달 30일 대구시체육회에 사직서를 냈으나 시체육회는 “사실규명 후 수리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반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