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먹는 물 정책’ 방향이 종전 수돗물 ‘취수원 이전’에서 ‘취수원 다변화’로 바뀐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취수원 다변화를 내용으로 하는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3일 오전 시청에서 ‘대구물 문제와 관련하여 시·도민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담화문을 발표했다.

담화문에서 권 시장은 “정부가 지난해 3월말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방안 마련’ 등 2건의 연구용역에 착수했고, 이후 중앙정부와 관련 자치단체는 금번 용역결과에 대해 최대한 존중하고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한 바 있다”며 “오는 5일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할 계획인데 금번 용역은 특정지역에서 전량을 취수하는 기존 대안과 달리 모든 자치단체가 고루 편익을 누릴 수 있고 지역 간 갈등을 극복하는 유역 상생의 물관리 방안 마련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이어 “이번 용역 결과에 따라 우리시도 낙동강의 합리적 물 배분을 위해 취수원 공동활용 지역에서 확보 가능한 수량을 취수하고 부족한 필요수량은 현재의 취수장에서 취수하여 보다 강화된 고도 정수처리 공법을 통해 우리나라에서 가장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시민들에게 공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취수원 공동활용 지역의 주민들에 대해서는 “상생기금을 조성해 상수원보호구역 등의 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거나 생활편익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대구시의 주요 취수원 중 하나인 문산정수장 전경.

권영진 대구시장의 이번 담화문 발표는 오는 5일 정부가 중간 발표할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방안 마련’을 앞두고 대구시가 당초 추진하던 취수원 이전 방안 대신 취수원 다변화 또는 이원화를 선제적으로 언급한 것이다.

대구시는 낙동강 페놀 등 여러 차례 대구시의 취수장 상류지역에서 발생하는 낙동강 취수원 오염으로 수돗물 관리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 때문에 대구시는 기존 문산·매곡 취수장 대신 구미 해평취수장으로 취수원 이전을 추진해 왔다.

이와 관련 정부는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방안 마련' 등의 관련 시행방안을 모색 중이다. 5일 중간 발표회를 통해 통합물관리방안을 두고 여론을 탐색하려고 한다. 이런 와중에 권 시장의 담화문 발표는 취수원 이전 보다는 취수원 다변화를 모색하는 일종의 '정책변화'를 공식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
이와 관련 권 시장은 담화문 발표 후 가진 일문일답에서 "취수원 이전보다는 우선 구미 해평취수장에서 연간 20만~30만t을 취수하고 나머지는 대구의 문산·매곡 취수장에서 취수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미 해평취수장의 하루 처리 취수용량은 100만t이다. 이중 50만t은 구미산업단지 등에 공급하고 50만t은 여유분이다. 대구시의 방안대로라면 여유분 중에서 절반 가량을 대구시가 취수한다는 것이다.

대구 매곡·문산 취사장은 대구 식수원의 67%를 책임지는 하루 53만t을 생산하고 있다. 이중 25만t 정도를 해폋취수장에서 공급받는 것이다. 권 시장은 해평취수장의 취수가 여의치 않을 경우에는 안동 임하댐에서 30만t을 취수해 대구로 보내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구미 해평취수장을 대상으로 먼저 구미시와 협상을 벌여 나가겠으며, 안동시와도 길안댐 취수와 관련한 논의를 벌여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권영진 시장은 취수원 공동사용으로 해당 지자체와 주민들이 반발할 것에 대한 대책에 대해서는 “상생기금을 조성해 상수원보호구역 등의 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거나 생활편의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얼마 정도의 액수인지는 “대구시에서 먼저 제안을 할 것이 아니라 해당 지자체의 주민들이 결정할 문제”라고 했다.

권영진 시장은 취수원 공동사용 이후 대구시의 정수처리능력도 더욱 높여 강화된 고도정수처리 또는 초도고정수처리 방법 중에서 적절한 방안을 찾아 적용하겠다”고 덧붙였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이날 담화문을 통해 밝힌 대구시의 취수원 다변화 또는 이원화 방안은 정부의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방안 마련’ 등의 연구용역이 5일 중간발표되는 시점에 앞서 발표된 것이어서 향후 대구시의 수돗물 정책에 주요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