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12명의 선원들이 또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러시아 원양어선 '페트르1호' 모습.


코로나 바이러스 집단 감염이 발생한 부산항 입항 러시아 선박에서 선원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이 선원 확진자는 모두 46명으로 늘었다.

1일 부산 국립검역소와 부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8일 부산항 북항 신선대부두에 들어온 러시아 어선 페트르원호(7733t, 승선원 94명)에서 선원 2명이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결과 양성으로 나왔다.

이들은 앞선 2차례 진단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최근 의심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선박에서는 지난달 24일 1차 검사에서 32명, 지난달 28일 2차 검사에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계속해서 추가 감염자가 발생하고 있다. 선원들을 육상의 별도 장소에 격리하지 않고, 격리조처된 선원들도 마스크를 쓰지 않는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지 않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이날 부산 영도구에 거주하는 내국인 1명도 추가 확진 판정(169번)을 받았다. 169번 확진자 또한 러시아 선박 수리업 종사자이거나 이미 확진 판정을 받은 수리업체 직원 9명과 접촉하는 과정에서 감염됐을 개연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6월22일 이후 한 달 남짓한 기간동안 부산항 입항 러시아 선박 8채에서 선원 9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이 선박을 수리한 업체 직원 9명과 직원 가족 등 러시아 선원 연관 내국인 12명도 코로나에 감염됐다.

이날 기준 부산지역 누적확진자는 모두 169명으로 늘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