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 선수 출신 고유민(25)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일 광주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 40분쯤 고씨가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전 동료가 계속 전화를 받지 않는 것이 걱정돼 자택을 찾았다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외부인 침입 등 범죄 혐의점이 없다는 점에 비춰 고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고씨는 2013년 현대건설에 입단해 2019-2020 시즌까지 백업 레프트와 리베로 등으로 활약했다. 통산 리그 154경기에 출전해 193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을 앞두고 현대건설과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맺었지만, 시즌 도중인 3월 초 팀을 떠났다. 이후 5월 한국배구연맹(KOVO)은 고씨를 임의탈퇴 처리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팬들은 안타까움을 전하며 추모를 이어가고 있다. 고씨는 지난 시즌 리베로로 갑작스런 포지션 전환 후 부진을 겪으며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악성 댓글을 받고 괴로움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네티즌은 "팬들은 코트 위에서 행복하게 웃던 당신의 모습을 잊지 않겠다"며 "그곳에서는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현대건설 동료였던 이다영도 인스타그램에 고씨와 찍은 사진을 올리며 "내가 많이 사랑해 고유민" "그동안 많이 힘들었을텐데 그곳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히 쉬어"라고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