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이상학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이 이적 이후 처음으로 패전을 안았다. 9피안타 5실점 난타를 당하며 이적 첫 승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류현진은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 4⅓이닝 9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5실점으로 난타 당했다. 토론토의 4-6 패배와 함께 류현진이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개막전이었던 지난 25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4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1사구 4탈삼진 3실점으로 승패 없이 물러났던 류현진은 이날도 첫 승에 실패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8.00으로 치솟았다.

선취점은 토론토. 1회말 1번타자 보 비솃이 워싱턴 선발 에릭 페디에게 우측 2루타로 출루한 뒤 카반 비지오의 2루 땅볼 때 3루에 진루했다. 이어 루르데스 구리엘 주니어의 3루 내야안타 때 비솃이 홈에 들어오며 선취 득점에 성공했다.

워싱턴도 3회초 류현진을 공략했다. 1사 후 아담 이튼과 스탈린 카스트로의 연속 중전 안타로 1,3루 기회를 잡았다. 여기서 커트 스즈키가 류현진의 2구째 바깥족 높은 패스트볼을 밀어쳐 우중간을 갈랐다. 스즈키의 2타점 2루타, 워싱턴이 2-1로 역전했다.

기세를 탄 워싱턴은 4회초 선두 카터 키붐이 류현진의 초구를 좌전 안타로 연결하며 1루에 출루했다. 이어 마이클 A. 테일러가 류현진의 낮은 체인지업을 걷어 올려 중앙 담장을 훌쩍 넘겼다. 스코어를 4-1로 벌린 한 방으로 테일러의 시즌 2호 홈런. 지난해까지 류현진에게 통산 12타수 무안타로 막힌 테일러의 상대 첫 안타가 홈런이 된 순간이었다.

토론토는 4회말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중월 솔로포로 추격에 나섰다. 에르난데스의 시즌 3호 홈런. 그러나 5회초 시작하자마자 류현진이 카스트로와 아스드루발 카브레라에게 연속 2루타를 맞아 추가 실점하며 경기 흐름이 워싱턴 쪽으로 다시 넘어갔다. 워싱턴은 8회말 트레이 터너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워싱턴은 카스트로가 4타수 4안타 맹타를 휘둘렀다. 류현진에게만 3타수 3안타. 키붐과 빅터 로블레스가 나란히 2안타씩 멀티히트. 8회 대타로 나온 에릭 테임즈도 안타를 치고 나갔다. 토론토는 7회말 카반 비지오의 시즌 2호 솔로포, 8회말 에르난데스의 시즌 4호 솔로포가 터지며 추격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6-4 워싱턴의 승리. 토론토와 워싱턴 모두 시즌 3승4패가 됐다. /waw@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