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출생아 수와 혼인 건수가 5월 기준 역대 최소를 기록했다. 인구도 7개월 연속으로 자연 감소했다. 출생아보다 사망자가 더 많았다는 것으로, '인구 절벽'이 가속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에 태어난 전국 출생아 수는 2만3001명으로 1년 전보다 2359명(9.3%) 줄었다. 5월 기준으로 가장 적다.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 이후 54개월째 감소(전년 동기 대비)하고 있다.

5월 사망자 수는 2만4353명으로 작년 5월보다 397명(1.6%) 줄었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의 자연 증가 수는 -1352명이다. 인구는 작년 11월 처음으로 자연 감소한 이후 7개월 연속 감소세다.

5월 결혼 건수는 1만8145건으로, 작년 5월보다 4900건(21.3%)이 감소해 5월 기준 가장 적었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결혼의 주 연령층인 30대 인구가 줄고 있는 데다 코로나19 사태로 결혼식까지 연기되면서 혼인신고 건수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전입신고를 한 사람은 60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3000명(25.3%) 늘었다. 이는 2015년 6월(65만명) 이후 최대치다. 특히 경기(1만2668명), 충남(1560명), 충북(1094명) 등으로 전입이 많이 늘었다. 집을 옮긴 사람이 늘어난 것은 주택 매매와 전·월세 거래가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주택 매매는 13만8578건으로 1년 전보다 2.5배로 늘었다. 2006년 11월(17만3797건) 이후 14년 만에 가장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