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민 김모씨

최근 월북한 것으로 알려진 20대 탈북민 김모씨가 질병관리본부의 코로나 관련 전산시스템의 확진자 및 접촉자 명부에는 등록되지 않았다고 방역당국이 27일 밝혔다. 북한은 26일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으로 돌아간 탈북민이 코로나에 감염된 의심이 있다고 주장했으나 우리 방역당국이 사실상 이를 부인한 것이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현재 탈북한 사람이 정확한 사람이 누구인지 관계부처에서 확인 중이나, 현재 언론에서 언급되는 특정인은 질병관리본부 전산시스템에 있는 확진자 명단, 접촉자 관리 명부에도 없는 상황”이라며 “이분이 코로나 의심 환자인지는 확인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중대본 측은 “경찰청에서 언론에서 특정된 분과 접촉이 잦았던 것으로 알려진 2명에 대해 어제 진단 검사를 했으나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김씨 주변인 일부도 코로나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다만 중대본은 언론에서 언급된 월북 추정 탈북민이 실제 월북자가 맞는지에 대해서는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이 사람에 대한 북한에 있었던 정보가 명확하게 지금 제공이 되고 있지 않아서 방역당국에서 판단하고 파악하는 것은 좀 한계가 있다”면서 “그 사람이 월북한 사람인지에 대해 저희가 정확한 정보는 가지고 있지 않고 저희 권한은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합동참모본부는 “최근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으로 돌아간 탈북민 김모(24)씨가 강화도 배수로를 통해 월북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강화도 일대에서 철책 밑 배수로를 통해 탈출해 헤엄쳐 북측으로 넘어간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합동참모본부는 "해당 인원이 월북 추정 위치를 강화도 일대에서 특정했다"면서 "해당 인원 특정할 수 있는 유기된 가방을 발견하고 확인하고 현재 정밀조사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