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학래가 '방송 고백' 그 후, 가슴 저린 인생 새출발을 알렸다.

김학래는 24일 소속사를 통해 "엄연한 상처를 잊어버리는 것은 이기적이다. 가슴 한구석 인생 숙제로 놓아두고, 실타레 풀 듯 한가닥씩 풀어가겠다”라며 “우선은 본업인 음악에 전념하며, 희망의 미래를 향해 뚜벅 뚜벅 걸어 가겠다”는 다짐을 알렸다.

김학래는 올 가을 중년부부 힐링 콘셉트의 새앨범을 준비중이며, 소수 정예의 팬들을 초대하는 온라인 쇼케이스를 기획한다는 구상이다.

김학래는 지난해 KBS2 ‘불후의 명곡’ 출연, 40주년 콘서트 완판과 함께 팬클럽 ‘학사모’가 재결성되며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지난 6일 TV조선(스타 다큐 마이 웨이)에 출연, 힘겹게 과거사를 털어놓은 김학래는 ”주홍글씨처럼 30년간 따라 다니던 일들을 한번은 속시원히 해명하고 싶었다. 젊은날 아픈 과거사에 침묵으로 일관한 오해로 주변사람들이 너무 고생했다. 모두 내탓이다. 이젠 사랑하는 가족과 팬들만을 바라보며 살아가고 싶다”면서 그러나 “방송후 단편적인 내용만 보고, 재차 오해하는 분들이 있는데, 방송 전편을 충분히 다 보시고 평해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특히 당시 먼저 결혼을 서두른 이유에 대해서는 "어리석었는지 모르지만, 당시 혼란 스러운 여론을 정리하고, 상대방도 아프고 답답한 상황을 속히 정리하고 쿨하게 새출발하길 바라는 마음이었다. 그래서 약 1년 후 장모님의 반대까지 설득해가며 어렵게 결혼을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마치 사라지듯 독일로 떠나 갔던 것에 대해서는 ”현실 도피가 아니다. 그 일 이후 가수 활동은 접어버리고, 13년간 엔터테인먼트 사업과 요식업에 파묻혔고, 늘 미안했던 아들과 아내가 독일로 가고싶단 말에 마지못해 따랐을뿐"이라고 전했다.

김학래는 또 자신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네티즌들에게 "30년이나 지난 당사자들의 가슴 아픈 개인사인데, 좀 마음에 들지않더라도 이제 그만 놓아달라고 간곡히 부탁 말씀드린다. 그간 어떻게든 풀어보고픈 마음에 지인을 통해 만나려는 노력도 했으나, 당시 여건이 허락치 않아 보지 못했다"라면서 "지금은 서로가 가정을 이뤄 열심히 살고 있으니, 다 내려놓고 행복을 빌어주며 살았으면 좋겠다. 끝으로 나로 인해 상처 입은 아이를 진심으로 위로하고 싶고, 평생 살아가며 언제든 용서를 구하고 싶다. 혹 서로 해야할 일이 있다면 언제든 대화하며 풀어나가고 싶다"라고 호소했다.

한편 김학래는 1979년 21살 때 명지대학교 재학 중 MBC ‘대학가요제’에서 같은 과 친구인 임철우와 ‘내가’로 대상을 받으며 정식 데뷔했다. 이후 김학래는 6장의 앨범을 발표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지만 6집 앨범을 끝으로 활동을 중단했다.



김학래가 잠적한 이유는 이성미와의 스캔들 때문이었다. 김학래는 이성미와 연인관계였고 이성미 아버지의 결혼 반대로 헤어졌다. 김학래에 따르면 이성미와 헤어진 후 이성미가 임신한 사실을 알았지만 감정적으로 정리된 상태라 이성미는 미혼모로 살게 됐다. 

대중은 이성미가 미혼모가 되자 김학래를 향한 비난이 이어졌고, 이성미는 결혼 후 자녀들과 캐나다로 떠났다가 2009년 한국으로 돌아와 연예계에 복귀했던 바다.

/nyc@osen.co.kr

[사진] 김학래 소속사 거꾸로보는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