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오전 충북도의회 앞에서 충북 농민단체가 농민수당 조례 제정을 촉구하는 피케팅 시위를 벌이고 있다.

충북 농민수당 주민발의 추진위원회가 농민수당 조례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충북도연맹 등 15개 단체로 구성된 추진위는 21일 도의회 앞에서 '충북 농민수당 지급에 관한 조례' 제정을 촉구하며 항의 시위를 했다.

추진위는 "지난해 8월부터 농민수당 충북도 조례 주민발의 서명운동을 벌여 11월 청구인 명부를 제출하고 현재까지 도의회 심의를 기다려왔다"며 "하지만 도의회가 7월에는 농민수당 조례를 제정한다더니 결국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임시회 본회의를 폐회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다른 지자체는 이미 농민수당 조례가 만들어지고 있는데 충북은 심사조차 안 됐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따졌다.

21일 오전 충북도청 정문 앞을 농민 수당 조례 제정을 촉구하는 한 농민이 트랙터를 세워 차량 출입을 막았다.

이 과정에서 단양의 한 농민이 충북도청 정문을 트랙터로 막아 세우기도 하고, 추진위 관계자들이 본회의장으로 들어가려 하면서 승강이를 벌이기도 했다.

이들은 이날 집회 뒤 충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 의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조례 제정을 촉구했다.
이상정 의원은 "의회가 파행되는 등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웠다"며 "오는 9월에는 조례안이 심의될 수 있도록 집행부를 설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추진위는 농민 등 주민 2만4128명의 서명을 받아 ‘충청북도 농민수당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지난 3월 도의회에 제출했다. 내용은 충북도가 월 10만원의 수당을 농민에게 균등 지급하라는 것이다.

이 조례안은 지난 3월 말 도의회 제381회 임시회 안건으로 상정됐지만, 심사가 보류됐다. 지난 6월 정례회와 7월 임시회에서도 산업경제위 재심사가 잇따라 무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