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경남 창원시 한국전기연구원 본원 내 창원인공지능연구센터가 문을 열었다. 허성무 창원시장, 최규하 전기연구원장 등 내빈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정부 출연 국책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에 인공지능(AI)연구센터가 문을 열었다. 인공지능 기술을 전통 기계산업에 접목해 첨단 지능형공장으로 탈바꿈하는 각종 연구가 진행된다.

경남 창원시와 KERI는 성산구 불모산동 KERI 본원에서 ‘KERI-워털루대 창원인공지능연구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이번에 문을 연 인공지능연구센터는 작년 11월 캐나다 워털루대-창원시-KERI 3자가 만나 인공지능 과학기술 협력사업 업무협약의 후속조치다.

캐나다는 지난 2016년 이세돌 9단과 세기의 바둑대국을 펼친 인공지능 알파고를 탄생시킨 딥러닝의 발상지다. 워털루대학은 제조업 응용 AI분야에서 세계최고 수준의 ‘워털루 AI연구소’를 갖추고 있다.

창원시와 KERI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40년이 넘은 낡은 창원국가산업단지를 스마트산단으로 바꾸는 제조업혁신의 파트너로 캐나다워털루대학고 협업해왔다.

15일 개소한 창원인공지능연구센터 안에서 허성무 창원시장, 최규하 한국전기연구원장 등이 코로나로 한국에 오지 못한 캐나다 워털루대학교 교수들과 화상전화를 하고 있다.

작년 말과 올해 초 KERI와 워털루대 연구팀이 창원 기업체를 합동 방문해 현장조사를 실시했고, 창원 소재 3개 기업(카스윈, 태림산업, 신승정밀)에 지능형 공장을 구축하는 작업이 진행중이다.

지능형 공장(스마트 팩토리 등)으로 변신하면, 제품 생산과정부터 유통까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통한 판단·예측으로 수요와 공급을 효율적으로 조절하고, 불량률을 낮추는 효과가 기대된다.

최규하 KERI원장은 “신이 진흙에 생명의 숨결을 불어 넣어 인간을 만들었다면, 이제는 인간이 기계에 AI라는 알고리즘을 불어넣어 세상을 바꾸는 과정에 있다”며 “AI 기술이 스마트 제조 혁신 달성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하겠다”고 말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인공지능연구센터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창원 시민의 삶을 향상시키는 전진기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창원시와 KERI는 매년 약 100억원 규모 및 30여개 연구과제를 수행하고, 앞서 추진중인 ‘AI·IoT 기반 스마트 방문간호 및 모니터링 서비스’ 사업, ‘초고압 직류기반(HVDC) 전력기기 국제 공인시험인증 기반 구축’ 사업과 연계해 오는 2021년 연구소 급으로 성장시킨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