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당국이 최근 여성들에게 "먹자판을 벌이지 말라"며 식량 절약을 강조하는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대북 제재와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경제난을 겪는 북한이 가정 내 식단까지 강제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식량난을 겪는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북한은 지난 4월부터 평양 시민에게 3개월간 배급을 주지 못하고 일부 대도시에서도 아사자가 나오는 등 최악의 경제 상황에 직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지는 북한 조선사회주의여성동맹(여맹)이 올 2분기 여성 동맹원들에게 강연한 내용을 요약한 강연제강을 입수했다.

이에 따르면 북 당국은 "여맹원들은 식량절약투쟁을 힘있게 벌여야 한다"며 "여맹원들은 가정에서 관혼상제를 사회주의 생활양식에 맞지 않게 요란하게 하거나 여러 가지 명목으로 쓸데없이 먹자판을 벌여 식량을 낭비하는 현상을 철저히 없애야 한다"고 주문했다.

여맹은 또 "낟알로 밥만 해먹을 것이 아니라 국수나 빵, 지짐 같은 것도 만들어 먹고, 남새(채소)와 산나물 같은 것을 이용하여 음식을 다양하게 해먹으면서 식량을 절약해야 한다"고 했다. 그 밖에도 "여맹원들은 식량을 가지고 밀주(密酒)·밀매(密買) 행위를 비롯한 비사회주의적 행위를 하는 현상들과는 강한 투쟁을 벌여야 한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북한 고급중학교(고등학교)와 소학교(초등학교) 교과목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혁명 역사와 어린 시절 이야기 등 우상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본지가 입수한 북한 고급중학교와 소학교 학생 성적표에 따르면 고급중학교에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 원수님 혁명력사', 소학교에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 원수님 어린 시절' 과목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