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주택 화재 현장.

11일 오후 1시 45분쯤 세종시 연서면 단층 목조주택에서 불이 나 5·7세인 두 자매가 숨졌다.

세종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5분쯤 “세종시 연서면 월하2리 주택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6분 뒤 소방차 11대 등 장비 13대와 소방관 29명 등이 현장에 도착했지만, 불이 주택 전체로 번진 상태였다.

화재 진압과 인명 구조에 나선 소방당국은 1시 57분쯤 안방에서 온몸에 화상을 입고 숨진 5세와 7세인 두 자매를 발견했다. 불은 주택 내부 120㎡를 태운 뒤 20여분만에 진화됐다.

불이 날 당시 집에는 숨진 자매가 있었고, 할머니와 8세인 오빠는 집 밖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자매는 안방에 있다가 불이 난 집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변을 당했다. 숨진 자매의 부모는 화재 당시 외부로 일을 하러 나가서 집에 없었다고 한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해 오는 13일 합동감식을 벌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