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10일 담화에서 연내 미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일축하면서도 "우리가 결코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대화 재개를 위한 선결 조건으로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를 요구했다. 전형적 '화전(和戰) 양면' 전술로 풀이된다. 핵 무력 증강 등 강경 정책을 이어가면서도 대화 여지를 보이며 협상력을 높이려는 전략이라는 것이다.

김여정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어디까지나 내 개인 생각이기는 하지만 모르긴 몰라도 조미(북미) 수뇌 회담과 같은 일이 올해에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판단과 결심에 따라 어떤 일이 돌연 일어날지 그 누구도 모르는 일"이라면서도, 연내 정상회담이 어려운 이유를 댔다. 그는 "(회담은) 미국 측에나 필요한 것이지 우리에게는 무익하다"면서 "그나마 유지돼 온 수뇌들 사이의 특별한 관계까지 훼손될 수 있는 위험도 있다"고 했다.

김여정은 "우리는 결코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 지금 하지 못한다는 것을 분명히 한다"며 "비핵화를 실현하려면 우리의 행동과 병행하여 타방(상대방)의 많은 변화, 즉 불가역적인 중대 조치들이 동시에 취해져야만 가능하다"고 했다.

또 "타방의 많은 변화라고 할 때 제재 해제를 염두한 것이 아님은 분명히 찍고 넘어가자"고 했다. 그는 "'비핵화 조치 대(對) 제재 해제'라는 지난 기간 조미 협상의 기본 주제가 이제는 '적대시 철회 대 조미 협상 재개'의 틀로 고쳐져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