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버드대학교

미국 하버드대와 매사추세츠공과대(MIT)가 유학생의 비자 발급을 중단하는 정부 결정에 반발해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8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하버드대와 MIT는 이날 온라인으로만 수업을 듣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비자를 취소하도록 하는 정부의 방침을 일시적으로 금지해달라고 보스턴 연방지방법원에 요청했다.

두 대학은 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정부가 발표한 유학생 관련 정책이 이민세관집행국(ICE)이 알려왔던 지침을 예고도 없이 변경했다며 “임의적이고 변덕스러운 조치”라고 주장했다.

앞선 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수강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비자 발급을 중단하고 강제 추방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 때문에 오는 가을학기 ‘100% 온라인 수업’을 검토하던 하버드대 등 미 대학과 유학생들이 대혼란에 빠졌다.

하버드대 총장 로렌스 바코우는 대학 구성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이번 조치는 예고없이 떨어졌다”며 “우리 유학생들과 전국의 유학생들이 추방 위협 없이 학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이번 사건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