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교육을 위한 전국 학부모회 광주지부'와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 관계자들이 8일 오전 광주 광산구 광주지방경찰청에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시민단체와 교육단체들이 “최근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과 관련해 제기된 여러 비리 의혹을 수사해달라”며 8일 경찰에 고발장을 냈다.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광주지부’와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 등 시민단체는 이날 오전 광주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장 교육감을 공직선거법과 형법,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등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며 “수사기관은 철저히 조사해 진위를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장 교육감은 공직사회의 청렴을 위해 모범이 되어야 할 의무가 있음에도 최근 인사교류 불공정, 배우자 금품수수, 불법 선거운동 의혹 등이 제기돼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장 교육감은 사실로 드러난 일부 혐의에 대해서만 진정성 없는 사과로 일축함으로써 시민사회의 분노를 사고 있다”며 “지역사회에 널리 퍼진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철저한 조사와 검증을 통해 광주 교육의 수장으로서 당당하게 책임지는 태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해 말부터 광주 지역 시민단체들은 장 교육감 관련 의혹을 제기하며 장 교육감의 해명과 수사기관의 엄정한 조사를 촉구해왔다. 이와 관련, 장 교육감은 지난 달 25일 사과문을 통해 “아내가 중학교 동창 사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광주지회장으로부터 지난 2017년 6월부터 1년간 8차례에 걸쳐 40만원 상당의 선물을 받은 사실을 뒤늦게 알고 교육청 담당 부서에 신고했다. 시민들에게 심려를 끼쳐 매우 유감스럽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