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서울정부청사 별관을 찾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났다. 비건 부장관은 이 자리에서 “한국의 질병관리본부(KCDC)가 완벽하게 일해줘서 우리 모두가 건강하게 이곳에 올수 있었다”고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비건 부장관 일행은 앞서 7일 군용기를 타고 경기도 평택 오산공군기지에 내린 뒤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비건 부장관 등은 미국에서 발급받은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제출하고 입국 시 검사와 자가 격리를 면제 받기로 했었지만, 방역 당국의 판단에 따라 추가 검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이날 저녁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진행될 예정이던 ‘닭한마리 만찬’이 취소됐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비건 부장관은 "초대해줘서 고맙다"며 "모든게 복잡했지만, 한국 정부가 우리 대표단이 이 곳으로 안전하게 올 수 있게 모든 세심한 조치를 취해줬다"고 했다. 이에 강경화 장관은 "비건 부장관의 방문이 안전할 수 있게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 했다"며 "어제 받은 검사 등 추가적인 주의(extra caution)를 다해주고 이해해줘서 고맙다"고 했다.

비건 부장관은 오늘 강경화 장관 예방을 시작으로 조세영 1차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우리 인사를 만나 연쇄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한미워킹그룹, 한반도 비핵화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