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2020 KBO리그 경기가 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렸다. NC 선발투수 구창모가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창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7.01

[인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멋진 선발 대결 속에서 NC 다이노스가 승리하며 3연승을 달렸다.

NC는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원정경기서 선발 구창모의 7이닝 1실점의 호투와 타선의 집중력으로 5대4의 승리를 거뒀다.

NC 구창모와 SK 문승원의 선발 대결은 기대한 만큼 훌륭한 경쟁이었다. 타자들이 얼마나 선발에게 힘을 줄 수 있느냐가 승부의 관건.

SK에겐 1회말이 두고 두고 아쉬웠다. 선두 최지훈이 볼넷을 얻어 출루하고 이어 2번 김강민의 좌전안타가 나와 무사 1,2루의 선취 득점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믿었던 3번 최 정과 4번 제이미 로맥이 연달아 삼진을 당한데다 2루주자 최지훈의 3루 도루가 실패하며 0점으로 끝났다. 이후 구창모는 안정된 피칭을 했다. 매이닝 안타를 하나씩 내주긴 했지만 연타를 허용하지 않으면서 무실점 행진을 했다.

NC도 SK 선발 문승원에게 끌려다녔다. 4회까지 이렇다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NC의 장점은 상하위 타선의 구분이 없다는 점이었고 그 장점이 5회초에 발현됐다. 선두 6번 박석민의 안타에 이어 8번 강진성의 우익선상 2루타로 선취점을 뽑은 NC는 9번 김태진의 우익선상 2루타로 또 1점을 더해 2-0으로 앞섰다.

SK도 6회말 김강민의 2루타로 만든 기회를 4번 로맥의 좌전안타로 결실을 맺어 1점을 쫓아갔다.

구창모는 7이닝 동안 8안타 6탈삼진 1실점, 문승원도 7이닝 동안 5안타 6탈삼진 2실점을 하면서 둘 다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를 기록했다. 훌륭한 투수들의 빼어난 선발 싸움이었다.

불펜 싸움도 NC가 이겼다. SK는 8회말 천금의 기회를 얻었다. 2사 후 NC 셋업맨 배재환을 상대로 김강민의 안타와 대타 채태인과 4번 로맥의 연속 볼넷으로 만루를 만든 것. NC는 곧바로 마무리 원종현을 올렸고, 5번 정의윤과 가장 긴장된 승부를 펼쳤다. 결과는 헛스윙 삼진.

NC는 9회초 세번째 투수 이태양을 상대로 양의지의 안타에 이어 알테어의 우중간 2루타, 박석민의 좌익선상 2루타가 연달아 나오면서 쐐기점을 뽑았다. 5-1의 리드라 SK에겐 희망이 없어보였지만 9회말 SK도 마지막 힘을 냈다. 원종현을 상대로 최준우의 볼넷에 이어 3연속 안타가 나오면서 단숨에 3점을 뽑아 4-5, 1점차로 쫓아갔다. 하지만 거기서 끝. 2사 2,3루서 나온 로맥이 초구에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나 경기가 마무리됐다.

구창모는 승리투수가 되면서 8승으로 다승 단독 선두가 됐다. 8회 위기를 넘긴 원종현은 9회말 난조로 3점을 내줬지만끝까지 승리를 지켜 14세이브를 기록해 세이브 1위를 질주했다.

SK는 에이스 문승원의 역투가 빛났지만 결국 타선의 응집력과 장타력에서 NC에 뒤졌다. 인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놀라운 비거리! 일본에서 더 팔리는 고반발 '드라이버'
홍현희 "촬영 중 카메라 감독에 알몸 노출…수치스러웠다"
44세에 할머니된 미혼 가수 시아 "막내아들, 쌍둥이 아빠 됐다" 고백
"3700만원" 유아인 집에 있던 초대형 '곰인형 소파'의 어마어마한 가격
남편 엄태웅에 '마사지' 받는 윤혜진…단란한 부부 일상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