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래

가수 김학래가 개그맨 이성미와의 사연을 언급했다. 자신과 이성미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에 대해서는 만나서 위로하고 사과하고 싶다고 밝혔다.

6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1980년대 인기를 끌었던 가수 김학래가 출연, 자신의 집과 함께 아내 박미혜씨를 공개했다.

김학래는 "이성미와 헤어지고 3개월 후 임신 사실을 알았다"며 이성미와 관련된 스캔들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자신의 독일행에 대해 "절대 도피는 아니었다"며 아이를 위해 침묵했다고 주장했다. 김학래는 "어른들의 일로 가장 피해를 받는 건 죄 없이 태어난 아이"라며 "내가 가요계에서 계속 가수로 활동했다면 모든 일이 낱낱이 계속 회자됐을 것이고 아이는 주변에서 속닥거리는 환경 속에서 자랄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아이와 엄마, 두 사람을 살리기 위해 가수를 떠났어야 했다. 내가 활동했다면 애 엄마는 활동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며 "아이 엄마가 원래 직업이 있으니 유지되면 어쨌든 생계를 유지할 수 있으면 아이가 경제적으로 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해 가수 생활을 정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아이가 엄마 호적에 올라있다는 점을 언급, "양육비를 주거나 안 주려면 접촉이 있어야 했다. 내 아들이라는 게 법적으로 성립이 돼야 한다"며 "법적으로도 안 돼 있고 지금이라도 아이가 정말 저를 찾아온다면 만나서 많은 대화를 하고 싶고 정말 사과도 하고 싶고 위로도 해주고 싶고 어떤 이야기든 같이 하면서 풀어나가고 싶다"라고 바랐다.

당시 메이크업 아티스트였던 박미혜씨는 "집에서 (결혼) 반대도 심했고 공부도 (독일에서) 더 해야 했는데 남편이 결혼을 빨리 했으면 하는 마음이 크니까 여자는 따라가게 됐다"고 말했다.

사귄 시점에 대한 논란에 대해서는 "당시 남편은 혼자였고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나를 만났다"며 "만나고 얼마 되지 않아서 그런 안타까운 일이 생겼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