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민교의 반려견들에 물려 치료를 받던 80대 노인이 두 달만에 결국 숨을 거뒀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A씨가 지난 5월 김민교의 반려견에 물려 병원에 입원해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 3일 새벽 치료 도중 숨졌다고 4일 밝혔다.

숨진 A씨의 딸은 어머니의 사망 소식을 김민교 씨에게 알렸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월 4일 경기 광주시 김민교의 집 주변 텃밭에서 나물을 캐던 A씨는 김민교의 반려견 두 마리에게 습격을 당했다. A씨를 공격한 김민교의 반려견은 벨지안쉽도그 품종이다. 다 자라면 체중이 보통 20㎏가 넘는 대형견 품종으로 알려져있다. 양치기 개로 이용되는 벨지안쉽도그는 국내 동물보호법상 맹견으로는 분류돼 있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허벅지와 양팔 등을 심하게 물려 병원으로 이송돼 수 차례 수술을 받았다고 한다. 사고 당시 목격자들은 대형견 두 마리에게 목줄과 입마개가 없었고 마당 울타리를 뛰어넘어 집 밖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이후 김민교는 "제가 촬영 나간 사이 개 집 울타리 안에 있던 반려견들은 고라니를 보고 담장을 뛰어넘어 나갔다"면서 "개들이 밭에 계신 할머니를 물게 됐고, 있어서는 안 될 사고가 발생했다"면서 "촬영이 끝난 후 소식을 들은 저도 바로 응급실로 찾아가 가족분들을 뵀다. 너무 죄송한 와중에 평소에도 저희 부부를 아껴주셨던 할머니 가족분들께서 오히려 저희를 염려해주셨고, 더욱 죄송했다. 할머니의 치료가 모두 완료될 때까지도 책임감을 가지고 함께하겠다. 앞으로는 견주로서 더욱 철저한 반려견 교육과 관리를 통해 위와 같은 사고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경찰은 조만간 김민교를 불러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사인이 개 물림 사고에 의한 것인지 아닌지가 명확해져야 김민교 씨에 대한 정확한 혐의를 가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가 사망에 이른 만큼 확실한 조사를 통해 시시비비를 가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tokkig@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