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김기현 의원이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대남 공세를 두고 유화적인 입장을 내고 있는 여권 인사들을 향해 “북한의 대변인도 모자라 홍보수석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미래통합당 김기현 의원.


김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향해 "북한 눈치 보기의 완결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정인 특보는 지난 1일 한국언론진흥재단 포럼에서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사실상 정치적 행위인 것은 맞지만, 엄격한 의미에서 군사적 도발은 아니다"고 했다. 또 송영길 위원장도 "(북한이) 대포를 쏜 게 아닌게 다행"이라고 말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김 의원은 "하루가 멀다고 쏟아지는 현 정권 인사들의 안보 불감증 허언에도 불구하고, 이를 매번 싸고돌기 급급한 대통령의 안보인식도 참 큰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에 하마평이 도는 후보자들의 면면이 죄다 운동권 출신"이라며 "이른바 'NL(민족해방) 주사파'로 통하던 전대협의 핵심"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