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열린 한·EU(유럽연합) 화상 정상회담에서 "미국 대선 이전에 북·미 간에 다시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누도록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1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에게 "북·미 간 대화 노력이 한 번 더 추진될 필요가 있다"며 "EU가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북한의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와 군사 위협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미·북 정상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해 다시 한번 '중재자'로 나서겠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그동안 어렵게 이룬 남북 관계의 진전과 성과를 뒤로 돌릴 수는 없다는 것이 나의 확고한 의지"라며 "나는 인내심을 갖고 남·북·미 간 대화 모멘텀 유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도 이런 제안에 동의했는지는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다만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청와대와 백악관이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이런 생각은 미국 측에 전달됐으며, 미국 측도 공감하고 노력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미·북 및 남북' 동시 대화 구상은 지난달 미국을 방문했던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통해 미국 측에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및 대북특별대표는 지난달 미·북 정상회담 전망에 대해 "지금과 미 대선 사이에는 아마도 그럴 것 같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비건 부장관은 곧 한국을 방문해 미·북 대화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전에 미·북 정상회담에 나설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문 특보는 한국언론진흥재단 포럼에서 "대선 전 북·미 정상회담이 가능할지 좀 회의적 생각이 들지만, 미국 쪽에서 '대선 전 북·미 정상회담' 이야기가 나오는 것을 보면 고무적인 게 있는 것 같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