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30일 열린 '2020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30일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해명해야 한다”고 했다.

문 특보는 이날 ‘2020한반도평화 심포지엄’ 기조연설에서 “북한이 변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특보는 “개성연락사무소는 단순히 170억이라는 금전적 가치만 의미하는 게 아니다”라며 “남쪽 국민들이 낸 세금을 가지고 남북 화해와 평화의 상징으로 만든 게 연락사무소인데 그렇게 일방적으로 전시에 하듯 폭파한 것은 우리 국민으로선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북 간에 해야 할 게 얼마나 많나. 무엇을 하려면 의사소통이 돼야 한다”며 “(북한은) 빨리 통신선을 복원하고 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해명하고 아주 전향적으로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문 특보는 우발적 군사충돌 가능성을 막기 위해선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면서 “그 과정에서 인내심이 필요하다. 4·27 판문점 선언과 9·19 군사합의의 기본정신을 복원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그 과정에서 대미 외교를 강화해야 한다”며 “우리 지도자의 의지를 중국과 러시아를 통해 평양에 우회적으로 전달할 필요가 있다. 그런 면에서 대중·대러 외교도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문 특보는 “우리가 분열됐을 때 주변 국가들은 우리에게 침투해 들어온다”며 “정부도 노력을 많이 해야 하지만 진보·보수 가릴 것 없이 총체적인 국민적 공감대 하에서 현재의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