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민주당 송영길 의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25일 “(탈북자 단체가) 왜 굳이 접경 지역에 가서 우리 주민들이 다 피해를 보게 하느냐”고 했다.

송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3만 3000명 탈북자 중에 120개가 되는 단체가 만들어져서 집회 결사의 자유를 마음껏 누리고 있는 것 아니냐”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대북 전단 살포로) 남북 관계가 악화돼서 잘못하면 군대에 아들을 보내놓은 우리 부모들 심정은 어떻겠느냐”며 “군인들, 일반 사병들 외박도 못 나오고 정말 주변 상가들도 울상인데 왜 거기 가서 굳이 정부의 말을 안 듣고 해야 되는지 이런 것들은 막아야 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송 의원은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상호 4·27선언, 9·19합의를 지켜져야 한다고 발표했다. 한미양국 국방부 장관도 동의한 사안”이라며 “서로 간에 선전 방송이나 전단 배포하지 않기로 합의했는데 북은 지금 안 하고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왜 우리는, 물론 우리가 정부가 한 건 아니지만 이런 탈북 단체의 행위를 방치하고 있었느냐에 대해서 우리가 좀 궁색하다. 이 문제를 처리해야 된다”고 했다.

그는 또 “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들을 만나 인도적 지원 등에 대해 제재의 일부 완화를 강력히 요청할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일부 제재위원들과 이미 이메일이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소통하고 있다면서 “그런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했다.

그는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윤미향 사건·대북 정책’ 국정조사 추진을 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국정조사는 둘째 문제고 상임위부터 들어와야 한다. 상임위는 안 하고 국정조사하자는 것은 초등학교도 안 나왔는데 중학교부터 가겠다는 소리”라고 했다.

앞서 송 의원은 지난 16일 북한이 남북연락공동사무소를 폭파하자 “대포로 폭파한 것은 아니지 않으냐”고 했다. 관련 논란이 커지자 17일 “불행 중 다행이란 뜻”이라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