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심언경 기자] 클론 강원래가 하반신 마비를 고쳐주겠다는 네티즌에게 씁쓸한 감정을 내비쳤다.

강원래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네티즌과 주고받은 대화 내용 캡처를 공개했다.

해당 네티즌은 강원래에게 "마비 환자를 본 지 20년이 넘었다. 보통 30분 안에 움직임이 오는데 걸을 수 있는 지 한 시간 정도면 판단이 날 것 같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강원래는 "저도 장애인 된 지 20년이 됐다. 전 괜찮으니 다른 환자들에게 도움을 주라"고 답했다.

강원래는 해당 네티즌의 황당한 메시지에 불쾌함을 토로했다. 강원래는 "예전엔 이런 문자나 전화를 받을 땐 욱하는 맘에 화도 나고 욕도 했지만 이런 게 다 저를 위한 관심이고 저를 향한 안타까운 맘"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근데 과한 관심과 안타까움이 불편을 줄 수도 있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강원래는 지난 2003년 김송과 결혼식을 올렸다. 슬하에 아들 강선 군을 두고 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강원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