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비판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지사의 페이스북 글을 인용해 관심을 끌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취임 2주년을 맞아 24일 오후 경기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4일 ‘남조선의 경기도지사 대북삐라(전단) 살포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 지사의 페이스북 글들을 소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 지사가 지난 20일 올린 글을 언급했다. 이 지사는 이 글에서 “불법으로 고압가스 시설을 운용하며 돈벌이를 위해 국가안보와 경기도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대북전단을 불법 살포하는데 이용된 건축물이 무허가”라며 “포천시에 해당 무허가건물의 철거를 요구했다”고 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또 이 지사가 지난 1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과 관련해선 “이재명은 살포된 대북전단이 자칫 ‘살인 부메랑’이 될 수 있으며, 접경지역에 속하지 않더라도 그 피해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했다”며 “‘왜 우리 도민들이 이런 위험에 처해야 하는가’, ‘평화를 방해하고 도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살인 부메랑인 대북삐라 살포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북한 선전매체가 ‘비난 목적’이 아닌데도 남측의 특정 정치인 글을 인용해 소개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는 평가다. 북한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선 원색적 비난을 쏟아낸 것과도 대비된다.

한편 이 지사는 24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 지시를 내린 것에 대해 “대적공세를 취하겠다고 공언한 북측으로서도 보류결정을 하는 것이 쉽지 않았을 것”이라며 “환영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