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최근 최전방 지역에 재설치했던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을 모두 철거한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통일부 서호 차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비공개 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보고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이 전했다.

24일 오후 인천 강화군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한 야산 중턱에 설치된 대남 확성기(아래)가 철거돼있다. 위 사진은 전날 같은 곳에서 관측된 대남 확성기 모습.

북한은 4·27 판문점선언 이후 철거했던 대남 확성기를 2년만인 최근 전방 30여곳에 재설치했다. 그러나 이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 보류’를 지시하자 당국이 이날 철거 작업을 완료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간담회 이후 기자들을 만나 “탈북자들의 대북 전단에 대한 우려와 앞으로 (이같은 행동이) 남북관계에 미칠 지대한 영향에 대해 충분히 논의했다”고 했다. 여당 의원들은 통일부가 북한 문제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다면서 ‘적극적 조치’를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